이지선 디자이너를 소개합니다

2020. 12. 20. 21:52페미니스트 디자이너를 소개합니다

사과의 길, 문학동네
고양이는 예술이다, 은행나무
 순수, 은행나무
한국, 남자, 은행나무
아이, 은행나무
바람의 화원, 은행나무
조지 R. R. 마틴 걸작선_꿈의 노래, 은행나무
교양 수업, 은행나무


이지선 디자이너는 2011년 이후 문학동네, 은행나무 출판사 소속 디자이너로 활동하다 2018년 말 부터 무소속으로 일하고 있습니다. 책 전체의 꼴을 만드는 초반부터 편집자와 긴 대화를 나누며 함께해야하는 섬세한 일을 좋아하며 옛 화가, 현재의 화가의 그림을 즐겨 보며 그것을 상업출판에 끌어올 수 있는 길을 모색합니다.